“감성 적시는 녀석들” 웨터, 첫 번째 미니앨범 오는 16일 발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맵스엔터테인먼트

/사진=맵스엔터테인먼트

실력파 밴드 웨터(WETTER)가 첫 번째 미니앨범을 들고 돌아온다.

소속사 맵스엔터테인먼트는 8일 “웨터가 오는 16일 첫 번째 미니앨범 ‘ROMANCE IN A WEIRD WORLD(이상한 나라의 로맨스)’를 발매한다”고 공식적으로 알렸다.

웨터는 보컬과 프로듀싱을 맡고 있는 최원빈을 주축으로 채지호(기타), 정지훈(베이스), 허진혁(드럼)으로 구성된 남성 4인조 밴드다. wet+er 의 합성어인 웨터는 ‘적시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음악으로 감성을 적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지난해 첫 싱글 앨범 ‘후(Who)’로 정식 데뷔해 ‘나를 잘 알지 못하면서 떠들고 다니는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음악’이라는 생각에서 출발한 자유로우면서도 솔직한 가사의 록음악으로 콘텐츠 전반의 호평을 받으며 새롭게 떠올랐다.

이번 미니앨범은 ‘반대로’ ‘이상한 나라의 로맨스’ ‘who(2017 Remastered)’ ‘Lucy’ ‘She tastes like happiness’ ‘you (bonus track)’ 등 총 6곡으로 구성되어 첫 싱글에서 보여줬던 웨터와는 사뭇 다른, 진짜 웨터가 하고 싶었던 밴드 음악을 고스란히 담았다.

웨터의 새 앨범은 오는 16일 베일을 벗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