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켄, ‘꽃보다 남자’ 성료..”소중한 추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빅스 켄 /

빅스 켄 /

그룹 빅스 켄이 뮤지컬 ‘꽃보다 남자 The Musical’을 끝낸 소감을 전했다.

켄은 7일 소속사를 통해 “‘꽃보다 남자 The Musical’을 하게 되면서 좋은 선배님들과 많은 배우분들을 만나 큰 의미가 있었고 소중하고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츠카사 역을 맡아서 굉장히 큰 행복함을 느꼈기 때문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기억에 남을 작품”이라고 애틋한 감정을 표현했다.

켄은 또 “안 보이지만 뒤에서 열심히 일해주신 스태프분들께도 감사드리고 ‘켄카사’를 사랑해준 소중한 팬분들 고맙고 사랑한다”고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로써 켄은 ‘체스’ ‘신데렐라’에 이어 ‘꽃보다 남자 The Musical’까지 성공적으로 마치며 뮤지컬 배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하고 있다.

한편 빅스는 오는 15일 네 번째 미니음반 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