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터 액트’, 11월 첫 브로드웨이 캐스트 내한공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시스터 액트' 포스터 / 사진제공=EMK뮤지컬컴퍼니

‘시스터 액트’ 포스터 / 사진제공=EMK뮤지컬컴퍼니

토니 어워즈 5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며 엄청난 히트를 기록한 뮤지컬 ‘시스터 액트’의 첫 내한공연이 오는 11월 24일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개막한다. 무엇보다 이번 공연은 브로드웨이 캐스트가 내한, 국내에서도 브로드웨이 원작을 감상할 수 있다.

‘시스터 액트’는 1992년 개봉해 전 세계에서 인기를 얻은 영화 ‘시스터 액트’를 원작으로 주인공 들로리스 역을 맡았던 우피 골드버그(Whoopi Goldberg)가 프로듀서로 참여한 작품이다. 또 디즈니 애니메이션 ‘인어공주’, ‘미녀와 야수’, ‘알라딘’, ‘포카혼타스’, ‘라푼젤’ 등의 삽입곡을 작곡했으며 아카데미상 8개, 그래미 어워즈 11개, 골든 글로브 7개, 토니상 6개를 수상한 영화 음악계의 거장 앨런 멘켄(Alan Menken)이 작곡을 맡았고 아카데미와 토니상 후보에 오른 바 있는 글렌 슬레이터(Glenn Slater)가 작사가로 참여하는 등 최고 제작진이 참여해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지난 2009년 영국 웨스트엔드 월드 프리미어 이후 2011년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공식 오픈한 ‘시스터 액트’는 최우수 작품상, 극본상, 음악상 등 토니어워드 5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며 작품성을 인정 받았고 독일, 오스트리아,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호주, 남아프리카, 일본 등에서 60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해 전 세계적인 흥행 신드롬을 기록했다.

뉴욕 포스트(New York Post)는 ‘시스터 액트’를 “대단하고 멋진 작품으로 ‘아멘!’이라 외치게 만든다”고 전했으며 뉴욕 타임즈(The New York Times)에서는 “수녀들의 베일이 떨리는 순간 그녀들은 마치 교회의 지붕도 들썩이게 만들 것 같은 유쾌함을 선사하며 모든 관객들을 흥분과 감동의 현장으로 이끈다”, 어소시에이티드 프레스(AP)는 “한 마디로 굉장하다. 관객이 원하는 모든 것을 충족시켜 주는 뮤지컬”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시스터 액트’는 오는 9일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필리핀, 중국, 일본, 한국, 태국, 홍콩 공연까지 총 7개국에서 아시아 투어를 가질 예정이다. 배우 김소향이 동양인 최초로 주역을 맡아 이목을 끌었다. 김소향이 맡은 메리 로버트는 수줍은 많은 견습 수녀였지만 수녀원에서 들로리스를 만나 자신에게 강인한 내면이 있음을 깨달으며 성장하는 인물로 영화 속에서도 가장 사랑 받았던 캐릭터이다.

오는 11월 24일부터 2018년 1월 21일까지 블로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