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강자 ‘미우새’, 시청률 29.3%까지 치솟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종합

SBS ‘미운우리새끼’가 ‘이상민 효과’를 톡톡히 발휘하며, 시청률 20대의 벽을 뚫고 전국시청률 21.3%, 최고 29.3% 라는 대 기록을 남겼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는 이번주 전국 시청률 20%의 벽을 넘었다. 평균 21.3%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수도권 기준 24.7%)까지 치솟으며 끝이 없는 고공행진으로 지난주 시청률 기록을 3%p 경신했다. 특히 이상민과 채권자의 만남은 순간 최고 29.3%까지 치솟아 예능 프로그램의 한계를 뛰어 넘어버렸다. 또한 ‘2049시청률’도 12.8%이라는 경이적인 기록을 남기며, ‘현존 예능 최고시청률’의 기록은 물론이고, ‘드라마-예능-시사-교양’을 모두 포함한 ‘일요일 방송’된 ‘대한민국 모든 방송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7일 방송된 ‘미우새’에는 본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이상민과 채무자의 만남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상민이 12년간 채무를 갚고 있는 채권자가 출연해 그동안 매달 빚을 갚아나가는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상민은 “파산 신청 이후 한동안은 찜질방에서 생활했지만 어머니 집으로는 가지 않았다. 어머니는 더 걱정하실 것을 알기에 힘든 상황을 이야기 할 수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이상민의 어머니는 눈물을 흘렸다. 채권자는 “부도 이후에 너(이상민)가 빚을 꼭 갚겠다고 이야기하는 그 눈을 쳐다봤는데 ‘이놈은 꼭 갚을 것 같더라’”라며 당시를 소환했다.

또 이상민은 채권자에게 현재 스타일리스트 없이 혼자 최소한의 경비로 생활하고 있음을 알리며, 빠른 시간 내에 빚을 갚고 싶다고 고백해 스튜디오의 MC들과 어머님들로부터 뜨거운 응원을 받았다. 이상민은 “채권자분들이 나에게 건강식품을 보내주시는데 품목이 많이 겹친다. 근데 다들 그렇게 홍삼, 인삼을 보낸다. 인삼은 나에게 맞지 않다. 그냥 저에게 뭐가 필요한지 물어보고 보냈으면 좋겠다”며 웃픈 사연을 전했고 해당장면이 최고 29.3%까지 치솟으면서 이번 주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방송 최초로 공개된 이상민과 채권자. 일반적인 생각과 다른 ‘상상 이상의’ 끈끈한 두 사람의 모습에 시청자들의 반응도 남달랐다. 방송 직후 누리꾼들은 이상민을 향해 힘내라는 응원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또한 이날 토니안은 김태우의 집을 방문해 초콜릿 분수를 선물하며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박수홍은 워터독 어항을 집안에 들여와 행복해 하는 모습으로 단숨에 워터독을 검색어 순위에 올리기도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