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투유’ 최정원 “배우, 겉으로 화려해 보여도 외로운 자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톡투유'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톡투유’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정원이 배우로서의 고민을 털어놨다.

7일 방송된 JTBC ‘김제동의 톡투유-걱정말아요 그대(이하 톡투유)’는 ‘자리’를 주제로 청중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게스트로 등장한 최정원은 “배우가 아니었으면 어땠을까 많이 생각했다”며 “배우는 겉으로 보기에 화려해 보이지만 외로운 자리다. 그때는 행복한지 몰랐는데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그때 정말 행복했다는 걸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이 자리에 있는 내가 과연 행복할지 묻는다. 그 자리 있을 때 잘 모른다. 어느 자리든지 행복을 느끼며 살고 싶다”고 덧붙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