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너무’ 엄정화, 아침 식사 준비하라는 정혜선 앞에 라면 대령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 사진=방송화면 캡처

정혜선과 엄정화의 팽팽한 신경전이 이어졌다.

7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에서 박성환(전광렬)과의 약혼 이후 재벌가 생활을 시작하게 된 유지나(엄정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저녁을 먹던 중 시어머니 성경자(정혜선)은 유지나를 기를 꺾으려고 했다. 성경자는 유지나에게 “내일부터 식구들 밥을 하라”고 말했다. 그러나 유지나는 할 줄 모른다며 성경자의 뜻을 거역했다.

그러나 성경자는 지지 않았다. 성경자는 유지나에게 “못하면 배워라. 누리고 싶은 게 있으면 할 바가 생기는 거다”고 전했다. 이어 나경(윤아정)에게 “너 내일부터 부엌에 얼씬 거릴 생각 마라”며 “제대로 배우려면 혼자 다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방으로 들어온 성환은 끝까지 톱스타의 자존심을 지키려는 지나의 모습에 화를 냈다. 성환은 “나를 생각해서라도 시늉만이라도 하라”고 했지만 지나는 “할 줄 알아도 못한다”며 고집을 꺾지 않았다.

결국 다음 날 아침 지나는 라면을 식탁에 올렸고 성경자는 역정을 냈다. 집안의 분위기를 싸늘해졌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