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유희열 “어릴 적 부모님 이혼, 콤플렉스였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미우새'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미우새’ / 사진=방송화면 캡처

유희열이 부모님의 이혼이 자신의 콤플렉스였다고 밝혔다.

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건모의 어머니는 유희열에게 “자유 연애주의자였다면서요?”라고 물었다. 깜짝 놀란 유희열은 “내가 내 얘기하는 걸 쑥스러워 한다”며 “‘힐링캠프’도 열심히 피해다녔는데 여기서 이야기한다”고 운을 뗐다.

김건모의 어머니는 “누가 (유희열을) 고꾸라지게 했냐고. 건모한테도 그런 여자가 왔으면 좋겠다”며 유희열의 이야기에 집중했다.

유희열은 “부모님이 일찍 이혼하셨다”며 왕래가 없다가 여자친구와 함께 10년 만에 아버지를 만난 것을 털어놨다. 그는 “시간이 흐를수록 분위기가 안 좋아졌다. 원망 섞인 대화가 오가더라”며 “여자 친구에게 치부를 들킨 것 같아 부끄러웠다. 민망하게도 여자친구 앞에서 눈물이 났다. 분하고 창피했다”고 말을 이어갔다.

유희열은 “여자 친구가 눈물을 다독여주면서 ‘행복해지려 오빠를 만나는 게 아니라 불행해도 오빠와 함께라면 괜찮을 것 같아서 만나는 거다고 말했다”며 “그때 내 가치관이 싹 무너졌다. 이 사람이라면 내일을 같이 걸을 수 있겠다”고 덧붙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