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듀2’ 이재훈X사골 뚝배기, 김원준 꺾고 3대 판듀 등극…왕중왕전 진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판타스틱듀오2'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판타스틱듀오2’ /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재훈과 사골 뚝배기가 3대 ‘판타스틱 듀오’로 선정됐다.

7일 SBS ‘판타스틱 듀오2’에서는 3대 판타스틱 듀오가 되기 위한 이재훈과 김원준의 한판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김원준은 1:3 배틀을 통해 특별한 음색이 돋보였던 ‘의정부 엔진오일’을 판듀로 선택했다. 이어 이재훈은 호소력 짙은 음색을 가진 ‘합천 사골 뚝배기’를 판듀로 결정했다.

김원준과 의정부 엔진오일이 파이널에서 부른 곡은 ‘쇼’였다. 김원준은 “‘쇼’를 남녀 듀엣으로 부르는 것은 최초다. 많이 기대 된다”고 말했고 ‘의정부 엔진오일’은 “뒤에 분들이 노래를 하지 못하도록 기를 죽여 놓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꾸민 ‘쇼’는 기승전결이 뚜렷한 무대였다. 폭발적인 가창력과 화려한 특수효과가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재훈과 ‘합천 뚝배기’은 ‘슬퍼지려 하기 전에’로 김원준 판듀에 맞섰다. 이재훈은 “몸이 터지는 한이 있어도 진짜 최선을 다 해야 할 거 같다”는 각오를 전했다. 이재훈의 판듀 ‘합천 뚝배기’는 “‘슬퍼지려 하기 전에’ 집에 보내드려야겠다”는 당돌함을 보였다. 두 사람은 밝은 에너지를 뿜어내며 객석을 흥으로 가득 채웠다.

투표 결과 7표 차이로 이재훈의 판듀가 승리했다. 이로써 이재훈과 ‘합천 사골 뚝배기’는 왕중왕전에 진출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