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스타] 우리가 몰랐던 배정남(인터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배정남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s87@

배우 배정남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s87@

짙은 눈매와 앙 다문 입, 프로페셔널한 포즈까지. 모델 배정남에겐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가 있었다. 그런 그가 입을 열었다. “통역 필요 없죠? 이 정도는 이해할 수 있죠?”라고 사람 좋은 미소를 띠며 구수한 사투리로 진솔한 얘기를 시작했다. 예능 프로그램 출연 이후 갑작스럽게 높아진 인기에 대해서 쑥스러워하면서도 “여자 팬이 늘었다”며 솔직하게 좋아했고, 과거엔 신비주의를 고수했다고 고백하며 “지금은? 개뿔~”이라며 껄껄 웃었다. 조금은 아픈 과거를 꺼내 얘기할 때도 담담했다. 진지해진 분위기를 파악하더니 “이렇게 살았습니다”라고 또 다시 큰 소리를 내 웃었다. 누구든 자신의 편으로 만들어버리는 배정남의 인간냄새 나는 이야기.

10. 영화 보안관개봉 전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배정남: 영화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사람이고 싶었다. 그런 마음에 출연을 한 건데, 갑자기 벤치멤버에서 공격수가 된 거다. 마냥 행복하다. 방송 이후에 사람들이 나만 보면 웃는다. 놀라지도 않고 그냥 웃는다. 누군가에게 웃음을 줄 수 있다는 게 얼마나 좋은 일인가.

10. 모델 활동을 하던 때와 이미지가 많이 다르다. 친근해졌다.
배정남: 예전엔 나름 이미지 관리를 했던 것 같다. 신비주의.(웃음) 어린 나이에 망가지는 게 무서웠다. 바보지 바보. 그건 내 모습이 아니었다. 산전수전 겪다보니 이미지를 만드는 게 무의미했다. 주변에서도 방송 나가면 내 본모습을 보여주라고 조언했었다. ‘언젠가 방송에 나간다면 내 진짜 모습을 보여줘야지’ 생각했는데, 그게 통했다.

10. 고향인 부산에서 보안관촬영을 했다. 편안했겠다.
배정남: 현지인만 아는 맛집도 다 안다. 촬영 쉴 때마다 형님들과 맛있는 것도 먹고 바닷가에 그냥 누워있기도 하고. 사람 없는 곳에서 낚시도 종종 했는데, 캐릭터 때문에 살을 많이 태워야했다. 선탠은 해야 하고 낚시는 하고 싶은 마음에 속옷 바람으로 낚시를 한 적도 있고.

10. 편안한 곳에서 촬영해서 그럴까. 춘모 캐릭터가 너무 잘 어울렸다.
배정남: 사실 (강)동원 형 덕분에 춘모 역에 캐스팅이 됐다. 형과 식사를 하고 있었는데, 지인이자 ‘보안관’ 제작 대표님을 부른 거다. 셋이 술을 마시면서 재미있게 놀았다. 그러다가 대표님이 ‘너 춘모 역할이 어울리겠다’고 하더라. 난 ‘보안관’이라는 영화가 있는지도 몰랐는데 대표님이 바로 영화감독님한테 전화하더니 ‘춘모 찾았다’고 하더라. 사기꾼인줄 알았다. 그런데 다음날 정말 연락이 왔고, 동원이 형이 오디션 준비부터 연기까지 많이 도와줬다.

10. 강동원과는 모델 때부터 이어온 친분이다.
배정남: 같은 회사에서 모델을 시작하게 됐다. 힘들게 살았다. 집이 없는 나와 동원이 형은 사무실에서 살았다. 형이 점차 잘되고, 드라마도 찍게 됐다. 내가 돈을 제대로 못 버니까 형이 날 데리고 다니면서 스타일리스트로 일하게 해줬다. 본인이 잘 될수록 주변을 더 이끌어주는 사람이다. 내가 배우로 전향하려고 할 때도 항상 좋은 말만 해줬다.

10. 배우로 전향한 이후 곧바로 좋은 성적표를 받아든 건 아니었다.
배정남: 모델로서 잘 나갔던 시절 이후에 사기꾼 매니저를 만나고 우여곡절을 겪으며 나를 많이 돌아봤다. 금방 뜨면 금방 식는다는 말이 사실이다. 내공을 쌓으면서 천천히 나아가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조바심도 없었다. 마음이 급하다고 될 일도 아니었다. 내가 알아서 잘 준비하고 있으면 어느 순간 찾아온 기회를 잡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무엇보다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많았다. 항상 행복하고 든든했다.

10. 그런 점에서 보안관은 배정남에게 의미가 클 것 같다.
배정남: 정말 많이 배웠다. 형님들이 예쁘게 봐주고 나를 많이 도와줬다. 내가 슛 들어가기 전에 긴장을 하니까, 이성민 형님이 연습하는 것처럼 자리를 만들어주고 촬영을 한 적도 있었다. 덕분에 짧은 시간에 많이 성장한 느낌이다.

10. 모델로서 멋짐을 장착하다가 촌스러우리만큼 순박한 춘모 캐릭터를 만났다. 색다른 재미가 있었을 것 같은데.
배정남: 과거에 단편영화에서 여장을 한 적이 있다. 망사스타킹도 신고 퇴폐적인 느낌을 내봤다. 그 이후엔 무슨 역할이든 다 할 수 있겠더라. 무엇보다 연기로서 ‘모델 배정남’의 이미지를 깨고 싶었다. 사람들이 내 연기를 보면서 ‘얘가 걔라고?’라고 말하는 게 좋더라.

10. ‘보안관속 배정남의 연기 점수는?
배정남: 100점 만점에 50점. 초반에 촬영한 분량보다 후반 촬영분이 더 낫다. 초반에 못했던 부분이 아쉬워서 50점을 깎았다.

배우 배정남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s87@

배우 배정남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s87@

10. 학창시절의 배정남도 궁금하다.
배정남: 기억도 없던 나이에 부모님이 이혼했고 할머니 손에 자라다 중학생 때 혼자 살았다. 당시 미술 시간이 그렇게 좋았다. 미술로는 전교 1등이었고 학교에서도 예고를 추천했다. 아버지에게 전화를 했는데 예고는 돈이 많이 드니 공고를 가라고 했다. 어쩔 수 없이 기계를 배웠다. 대학은 안 간다고 했지만 속으론 욕망이 있어서 몇 군데 대학교 패션디자인과에 원서를 넣었다. 다 떨어졌고 차라리 잘됐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한 학교에서 전화가 왔다. 자퇴한 사람이 있어서 2시간 안에 수납을 하면 입학이 가능하다는 거다. 정확히 기억한다. 등록금이 262만원이었다. 난 130만원이 있었다. 집에 전화했지만 다 힘들다고 했다. 내 사정을 잘 아는 친구가 현금서비스를 받아서 130만원을 빌려줬다.

10. 결국 졸업을 하지 못한 이유는?
배정남: 입학금을 내고 면담을 하러 갔는데, 준비물 값이 어마어마하게 필요한 거다. 돈을 더 빌릴 수도 없었다. 그래서 그냥 입학을 취소하려고 등록금을 환불해달라고 하니 반 밖에 못 준다더라. 사정을 얘기해도 정말 단호한 분이었다.(웃음) 결국 등록금의 반을 받아 친구에게 갚은 후 옷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그러다 동원이 형의 회사를 소개받아서 지금까지 오게 됐다.

10. 힘들었지만 배정남 곁엔 좋은 사람이 많았던 것 같다.
배정남: 어릴 때부터 인복이 많다고 느꼈다. 사람을 대할 때 진심이니까 그들도 날 좋아해주는 것 같다. 이번 ‘보안관’ 역시 역대급 사람들이다. 평생 봐야지.

10. 평생을 함께 할 배우자에 대한 생각은?
배정남: 임자가 생기면 바로 한다.(웃음) ‘이 사람이 안 되면 큰일난다’는 생각이 들면 바로 결혼하고 싶다. 아직 그런 임자를 만나지 못 했을 뿐.

10. 30대 중반을 걷고 있다. 앞으로 배정남이 나아갈 길은?
배정남: 이제 시작이다. 20대에 모델을 처음 시작했던 느낌으로 천천히 배우고 욕심내지 않으면서 성장하고 싶다.

배정남,인터뷰

배우 배정남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