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위’ 측 “윤소이, ‘산모의 고통’ 미리 체험…화끈+시원 입담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은밀하게 위대하게' 윤소이 편 / 사진제공=MBC

‘은밀하게 위대하게’ 윤소이 편 / 사진제공=MBC

5월의 새 신부 윤소이가 진통이 온 임산부에게 머리채가 잡혔다.

7일 방송되는 MBC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이하 은위)’에서는 박진희의 의뢰를 받아 윤소이의 몰카가 펼쳐진다.

이날 윤소이는 9개월 차인 임산부와 함께 쿠킹 클래스에 참여할 예정인 가운데, ‘은위’ 측은 진통이 시작돼 힘들어하는 임산부와 일촉즉발의 상황에 당황한 윤소이의 모습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말 그대로 아비규환인 현장이 그대로 담겨있다. 임산부는 고통을 참기 힘든지 마치 드라마에서 남편의 머리채를 잡는 것처럼 윤소이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며 울부짖고 있다. 이에 윤소이는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 비명을 지르고 있는 상황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연기자의 실감 나는 진통 연기 덕에 윤소이는 꼼짝없이 몰카 상황에 빠져들었고, 머리카락이 잡히는 극한의 상황에서도 임산부의 손과 발을 주물러주며 “나도 무서운데.. 잘 될 거예요!”라는 말로 안심시켜주는 등 침착하게 상황을 대처하려고 노력했다는 후문이다.

‘은위’ 제작진은 “몰카를 통해 윤소이의 화끈하고 시원한 입담을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면서 “특히 새 신부 윤소이가 돌발 고백을 해 의뢰인과 몰카단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녀가 어떤 말을 했을지 방송으로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임산부와 함께 산모의 고통을 시원시원한 성격의 소유자 윤소이의 숨겨진 매력은 7일 오후 6시 40분 방송되는 ‘은밀하게 위대하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