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측 “김준호·데프콘, 탕진 본능 폭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1박 2일' 김준호 데프콘 콧바람 / 사진제공=KBS

‘1박 2일’ 김준호 데프콘 콧바람 / 사진제공=KBS

‘1박 2일’ 김준호-데프콘이 ‘콧바람 양궁’에 열중하고 있는 현장이 포착됐다.

7일 오후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는 지리산 일대로 떠난 ‘제 1회 팔도강산 유산수비대 레이스’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날 ‘1박 2일’ 측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고개를 기우뚱하게 기울이고 있는 김준호-데프콘의 자태가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눈을 게슴츠레하게 뜬 채 까만 먹물이 묻은 화살촉으로 한쪽 콧구멍을 막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하는 한편, 그 앞으로는 미용실 가운을 입은 윤시윤의 모습이 포착돼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는 레이스 도중 미션에 한창인 김준호-데프콘-윤시윤의 모습으로 김준호-데프콘은 윤시윤의 얼굴을 과녁으로 삼아 콧바람 양궁에 도전하게 됐다. 두 사람은 윤시윤을 정확히 겨냥하기 위해 고개를 갸우뚱거리는가 하면 콧바람 세기를 조절하는 등 노력을 다했다. 무엇보다 이때 데프콘의 초강력 콧바람으로 발사된 화살을 본 김준호는 “너무 세서 진짜 화살인 줄 알았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전해져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또 ‘탕진요정’ 김준호는 “한방이지요~ 한방”이라며 탕진본능을 드러내기 시작했고, 이에 데프콘 또한 감염돼 “대출 해주실 수 있죠?”라고 말해 스태프를 당황케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윤시윤은 형들의 멘탈을 붙잡느라 쩔쩔 매기도 했다고 해, 레이스의 결과에도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김준호-데프콘의 콧바람 양궁 실력과 탕진본능이 초래한 레이스 결과는 7일 오후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