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상민母, 아들 고백에 뜨거운 눈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상민 / 사진제공=SBS

이상민 / 사진제공=SBS

“그렇게 힘든 줄 몰랐다.”

과거 찜찔방에서 살아야 했던 가수 이상민의 안타까운 사연이 공개된다.

이상민은 7일 오후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12년째 빚을 갚고 있는 채권자와 만났다.

두 사람은 힘들었던 시절을 함께 보낸 사이인 만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그러던 중 이상민이 부도 직후에 갈 곳이 없어 한 달간 찜질방에서 살았던 이야기를 털어놔 이목을 끌었다.

이상민은 “아무리 힘들어도 어머니 집에는 못 가겠더라”며 힘들었던 시절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는 “바닥인 줄 알았는데 (그 밑에) 바닥이 더 있더라”고 그동안 마음 고생했던 속내를 내비쳤다.

이 영상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이상민의 어머니는 “처음으로 알았다. 그렇게까지 힘든지는 몰랐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밖에도 이상민은 “총 재산이 55만원일 때, 50만원을 빚 갚는데 썼다”며 지난 12년 동안의 빚역사를 털어놔 모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