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인가족’ 이호원, 제대로 망가졌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호원 / 사진=SBS '초인가족 2017' 방송화면 캡처

이호원 / 사진=SBS ‘초인가족 2017’ 방송화면 캡처

그룹 인피니트이자 배우 이호원(호야)이 파격 변신을 감행했다.

이호원은 SBS 드라마 ‘초인가족 2017′(극본 진영, 연출 최문석)에서 신입사원 이귀남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이귀남은 지난 1일 방송에서 도레미주류 영업 2팀의 만년과장 나천일(박혁권)의 주선으로 맹라연(박선영)의 노처녀 둘째 언니 맹정신(전영미)과 소캐팅을 했다.

천일의 부탁으로 어쩔 수 없이 나가게 된 소개팅 자리에서 귀남은 정신의 마음을 단념시키기 위해 소개팅 진상남의 진수를 보여줬다. 귀남은 생수로 가글은 물론 파스타를 자장면처럼 흡입하고, 식사 후 대놓고 이를 쑤시고 트림을 하는 등 정신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이 같은 귀남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평소 귀남은 과거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신입사원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시킴과 동시에 안대리(박희본)를 향한 끊임없는 구애로 수많은 여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던 모습과는 180도 상반되는 파격 변신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처럼 귀공자 훈남부터 직진 연하남, 소개팅 민폐남에 이르기까지 이호원이 ‘초인가족 2017’에서 보여줄 다양한 연기 변신에 기대가 모아진다.

‘초인가족 2017’은 평범한 회사원, 주부, 학생의 일상 에피소드를 통해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는 모두 초인’이라고 말하는 초감성 미니 드라마이다.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우리 가족의 실감나는 모습을 웃음과 감성으로 그려내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