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박해진 효과 톡톡..중국서 연일 메인 장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해진 / 사진제공=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박해진 / 사진제공=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MAN x MAN)'(연출 이창민, 극본 김원석)이 지난 6일 방송을 마치고 계속해서 높은 화제성을 이어 가고 있다.

100% 사전제작으로 진행된 ‘맨투맨’은 한류스타 박해진과 더불어 믿고 보는 탄탄한 배우진과 제작진으로 방영 전부터 높은 관심을 모았다.

실제 첫 방송과 동시에 JTBC 역대 드라마 첫 회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데 이어 굿데이터코퍼레이션 기준 드라마 부문 TV화제성 부문 1위, 드라마 부문 출연자 화제성에서도 ‘맨투맨’ 속 박해진이 1위에 오르는 등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드라마 사상 가장 빠른 화제 몰이를 시작한 ‘맨투맨’은 잇달아 해외에서도 집중 조명을 받았다. 박해진과 ‘맨투맨’은 중국 웨이보 실시간 검색어 드라마부문 상위권에 랭크됐다. 현지에서 정식 서비스되지 않음에도 불구 박해진과 ‘맨투맨’에 관련된 기사 역시 연일 중국 온라인 연예사이트 메인을 장식했다.

사진제공=중국 시나오락, 경광사선왕, 중국오락왕, 환구오락왕

사진제공=중국 시나오락, 경광사선왕, 중국오락왕, 환구오락왕

국내 드라마로는 최초로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기업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개 넷플릭스 서비스 국가에 동시 방영 중인 ‘맨투맨’은 홍콩, 인도네시아, 태국 등지에서도 기사가 쏟아지며 높은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그리고 이 같은 관심은 더욱 흡인력을 높이며 다시금 강력해지고 있다. 특히 중국에서는 계속해서 박해진∙김민정 첫 키스신 화제, ‘맨투맨’ 1회부터 4회의 비하인드 영상 공개 관련 기사가 시나오락, 경광사선왕, 중국오락왕, 환구오락왕 등의 메인에 올랐고 국내에서도 지난 5일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 네이버의 일간드라마 검색 순위 1위를 탈환했다.

‘맨투맨’ 제작진은 “각 인물들의 관계 변화를 예고한 전반전은 끝났다. 드라마 결방 없이 기다리는 시청자들에게 보답하고자 강행해왔다. 이제 중반으로 넘어가며 더욱 깊어진 연기를 선보일 설우를 중심으로 각 캐릭터들이 자신의 힘을 더욱 강력하게 보일 것”이라고 전해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맨투맨’은 초특급 한류스타의 경호원이 되는 다재다능하고 미스터리한 고스트 요원과 그를 둘러싼 숨은 맨(Man)들의 활약을 그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