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너무합니다’ 엄정화·전광렬, 벌써 균열 포착 ‘시선집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엄정화(왼쪽), 전광렬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엄정화(왼쪽), 전광렬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 속 엄정화, 전광렬에게서 심상치 않은 균열이 포착된다.

7일 방송되는 ‘당신은 너무합니다’에서는 약혼 이후 재벌가 일원으로 함께 하게 된 유지나(엄정화)와 박성환(전광렬)의 순탄치 않은 생활이 담긴다.

가족들의 강한 반발에도 약혼을 밀어붙인 성환의 강한 의지로 정식으로 재벌가 생활을 시작하게 된 지나는 이날 전쟁 같았던 약혼식에 이어 호락호락하지 않은 시어머니 경자(정혜선)와 기싸움을 비롯해, 어떻게든 약점을 잡아채려는 나경(윤아정)과 사사건건 부딪치며 가시밭길을 걷는다.

성환 역시 계속되는 어머니와의 불화와 지나와 불편한 관계에 있는 차남 내외와의 갈등으로 쉽지 않은 생활을 이어가기는 마찬가지이다. 무엇보다 성환을 괴롭히는 건 톱스타의 자존심을 지키느라 자신은 안중에 없는 지나의 행보로, 계속되는 이 같은 갈등은 이제 막 약혼한 두 사람의 관계에도 심각한 균열을 초래하고 만다.

가수로서의 성공한 삶을 최고의 미덕으로 삼으며 남들에게 비춰지는 모습을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지나와 계속되는 집안 내 불화 속 어떻게든 지나의 마음을 붙잡아 재벌 회장이 아닌 한 남자의 여자로 정착시키고 싶은 성환의 욕망은 물러섬 없는 첨예한 갈등으로 팽팽하게 부딪치며 두 사람의 관계를 소용돌이치게 할 전망이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경수(강태오)가 해당(장희진)의 소속사 사장으로 소개 받은 현준(정겨운)이 재벌가 일원이자 죽은 최경애 여사의 아들임을 확인하고 고민에 휩싸이는 전개 또한 펼쳐지며 눈 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