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가면의 주인’ 윤소희, 눈빛 하나로 말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피플스토리 컴퍼니,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사진제공=피플스토리 컴퍼니,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MBC ‘군주-가면의 주인’ 속 윤소희가 카리스마를 장착한 열연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MBC 새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 이하 군주)은 조선 팔도의 물을 사유해 강력한 부와 권력을 얻은 조직 편수회와 맞서 싸우는 왕세자의 의로운 사투와 사랑을 담아낸다. 윤소희는 조선을 좌지우지하는 편수회 대목(허준호)의 손녀이자 도도하고 당당한 성격을 지닌 김화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전망이다.

무엇보다 윤소희가 실감나는 감정을 고스란히 녹여낸 탁월한 눈빛 연기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김화군이 무언가에 충격을 받은 듯 심각한 눈빛을 드리우는가 하면, 목에 칼이 들어온 상태에서 분노를 표출하고 있는 장면이다. 각양각색 감정선을 상황에 맞게 복합적으로 버무려 표현하고 있는, 윤소희의 강렬한 눈빛 연기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이 장면은 각각 지난 2월 9일과 2월 13일, 전라남도 담양과 전라북도 부안에서 촬영됐다. 대사가 거의 없는, 오직 눈빛만으로 자신이 말하고 싶은 바를 드러내야 하는 만큼 윤소희는 대본을 꼼꼼하게 정독한 후 자신이 생각하는 김화군의 심리상태를 노도철 감독과 의논했다. 이로써 대사 한 마디보다 더한 위력을 가져다주는 윤소희표 눈빛을 완성했다.

특히 제작진은 아무도 없는 한쪽 구석에 앉아 김화군 캐릭터에 집중하고 있는 윤소희를 위해 숨죽인 채 작업을 이어가는 배려를 보였다. 이어 윤소희는 ‘큐사인’을 듣자마자 다소 혼란스러워하는 눈빛부터 카리스마를 폭발시키는 눈빛까지 생생한 열연을 펼쳐 현장을 몰입시켰다.

제작진은 “윤소희가 맡고 있는 김화군 캐릭터는 조선시대 일반 여인들과는 전혀 다른 신분을 가지고 태어났다는 점에서, 더욱 색다른 매력을 지니고 있다”며 “할아버지의 권력과 위세를 등에 업고 있는 김화군 캐릭터를 독특하게 표현해낼 윤소희의 연기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군주’는 ‘자체발광 오피스’ 후속으로 오는 10일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