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타는 로맨스’ 성훈·정다솔, 쫓고 쫓기는 두 사람의 앞날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가딘미디어

사진제공=가딘미디어

‘애타는 로맨스’ 속 성훈과 정다솔의 대립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드라마 ‘애타는 로맨스'(극본 김하나 김영윤, 연출 강철우)에서 주혜리(정다솔)는 차진욱(성훈)에게 끊임없이 다가가고 있는 반면 차진욱은 시종일관 단호한 태도를 유지, 거리를 두며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극 초반부 차진욱은 영양실조로 병원에 입원 했을 당시 자신을 만나러 온 주혜리를 재빠르게 따돌리고 도망쳐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 아버지 차대복(김종구)이 주혜리를 마음에 들어 며느리 삼고 싶다고 할 때에도 “철없는 여자 싫다”고 칼같이 거절하는 단호박남의 면모를 보였다.

뿐만 아니라 지난 1일 방송된 5회에서는 주혜리가 진행하는 방송 인터뷰를 하게 된 차진욱이 두 사람의 관계를 ‘남자친구’라고 말하려는 주혜리의 말을 가로막고 ‘남매 같은 사이’라며 철벽을 치기도 했다.

열 번 찍으면 백번 튕겨내고 있는 두 사람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이어지게 될지 흥미진진한 상황이다.

성훈은 송지은은 물론, 정다솔과도 자연스러운 호흡으로 캐릭터에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애타는 로맨스’는 매주 금, 토, 일 0시 모바일 앱 옥수수를 통한 선공개와 월, 화 오후 9시 OCN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