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유희열 “둘째 갖고 싶은데, 나이 걱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가수 유희열이 ‘미우새’ 어머니들의 입담에 제압됐다.

유희열은 7일 오후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스페셜 MC로 나섰다. 그는 이날 “아이를 또 낳고 싶었던 적이 있었다”며 가족여행에서 딸이 홀로 외로워했다는 일화를 털어놨다.

다른 가족들은 모두 형제와 놀고 있는데, 딸이 그 속에 함께 하기 위해 자신의 장난감을 들고 형제에게 갔었다는 것이었다.

유희열은 “둘째를 가져야 하는 건지 고민했다. 지금 47살, 아내가 45살인데 지금도 잘 될 까요?”라고 진지하게 고민을 털어놨다.

토니안 어머니는 “남자는 70살이라도 낳을 수 있다”고 응원했고, 김건모 어머니는 “원래 하던 대로 하면 된다”고 해 주위를 웃게 했다. 유희열은 어머니들의 조언에 희망을 가졌다.

한펴 이날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상민, 박수홍, 김건모 등의 일상이 담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