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코르크 인간’의 진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서프라이즈'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서프라이즈’ 방송화면 캡처

물에 가라앉지 않는 ‘코르크 인간’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서프라이즈’에서는 물에 가라앉지 않는 능력을 지닌 안젤로 파티코니로의 삶을 조명했다.

어린 시절 자신의 특별한 능력을 알게 된 파티코니는 성인이 된 뒤 방송에 출연해 이를 입증했다. 물에 가라앉지 않는 것이 마치 코르크 같다고 해서 ‘코르크 인간’이란 애칭도 붙었다.

파티코니는 믿지 못하는 사람들 앞에서 물 위에서 거꾸로 물구나무를 서기도 했다. 또 무거운 의자에 몸이 묶여 허드슨 강에 던져지기도 했는데, 그 상태로 물에 떠 강을 건넜다.

그의 신비한 능력을 의심해 하버드대 연구원까지 나섰다. 파티코니의 몸을 철저히 확인한 뒤 9kg의 추까지 달았으나, 어김없이 물 위로 떠올랐고 15시간 이상 떠 있었다. 이후 연구진은 그의 몸 상태를 정밀 검사했고, 특이 사항은 발견하지 못했다.

파티코니는 능력에 대한 질문에 “죽기 전 모든 것을 밝히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1931년 급작스럽게 사망해 영원한 미스터리로 남게됐다. 한 신문은 “‘인간 코르크’가 죽어 비밀은 영원히 물속으로 가라앉다”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