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김영철, 삶까지 바꾼 부성애..”2막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속 김영철이 자식을 위해 삶을 바꾼 과거가 밝혀져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는 변한수(김영철)가 친구의 이름을 빌려 살아갈 수 밖에 없었던 진짜 이유를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변한수는 아내 나영실(김해숙)과 요양원에 있는 고모님을 찾아갔다. 변한수는 챙겨온 단팥빵을 손수 고모님에 먹여 드리는 등 효심을 보였다. 이때 초점 없이 멍한 상태의 고모가 갑자기 변한수를 “윤석”이라고 불렀다. 변한수가 챙기던 고모님이 친구인 진짜 변한수의 고모인 사실이 드러나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이어 변한수의 회상에서는 그의 아픈 과거사가 비쳐졌다. 고등학생시절 이윤석(김영철)은 유도 선수였다. 시합을 일주일 앞둔 윤석은 길을 걷다 폭력 사건을 목격하게 됐으나 “어떤 시비에도 휘말리지 말 것”이라는 코치의 말을 떠올리며 직접 나서지 않고 조용히 경찰에 신고했다.

폭력을 쓰는 학생들이 떠나자 윤석은 바닥에 쓰러진 피해자를 챙겼지만, 경찰이 도착했을 때 이미 윤석에게는 불리한 상황으로 바뀌었던 것. 결국 목격자가 아닌 가해자로 억울한 누명을 쓰게 된 윤석은 징역 3년을 선고받게 됐다.

이후 이윤석의 삶은 절망의 연속이었다. ‘사람을 죽인 전과자’라는 낙인 때문에 사람들에게 질타를 받고 취업에 어려움을 겪었으며, 무조건적인 의심으로 인해 어머니의 임종마저 지키지 못했다. 그렇기에 친구 변한수와 떠난 미국 이민은 이윤석에게 유일한 돌파구이자 희망이었으며, 결국 아이가 전과자의 자식으로 살지 않도록 죄책감을 떠안으면서도 변한수의 삶을 살 수 밖에 없게 된 것이었다.

앞서 살짝 비춰진 변한수의 과거 이야기에서는 실상 아내가 변한수에게 신분세탁을 제안한 구체적인 이유가 공개되지 않아 시청자들에 의문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변한수의 비밀에 얽힌 전사가 모두 밝혀지면서, 절절한 아버지의 부성애가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김영철은 “자식들을 위해 고통 속에서 가짜 삶을 살아가는 아버지의 고뇌와 사랑을 담아내면서도, 또 어떻게 이를 시청자들에게 잔잔하게 전달할 수 있을까 촬영 전 많은 고민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가 이상한 이유가 밝혀지면서 극의 2막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앞으로 더욱 재미있는 이야기와 감동이 여러분을 찾아갈 것이다. 변씨네 가족들에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