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현 “오래 소통하는 배우 되고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강현 /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

김강현 / 사진=KBS2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

‘별에서 온 그대’ ‘닥터스’ ‘김과장’까지 인기 작품 속 코믹열연으로 주목받은 배우 김강현이 목표를 밝혔다.

김강현은 지난 6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 출연해 “주연욕심보다는 많은 작품으로 대중과 오래 오래 소통하는 배우가 되고싶다”고 전했다.

그느 이날 “얼굴을 보면 익숙한데 이름이 익숙하지 않다”는 말에 쑥스럽게 웃었다. 이어 영화 ‘연애의 온도’에서 실제 은행원을 데려왔느냐는 의심을 받은 에피소드를 시작으로 다채로운 일화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강현은 ‘황금의 제국’에서 독특한 목소리로 오디션을 통과한 이야기, 고수의 매니저를 관찰해 ‘별에서 온 그대’의 매니저 역할을 잘 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또 ‘전문직 전문배우’라는 수식어에 대해서는 “저처럼 안경끼고 머리 내린 사람이 동네마다 한명씩 꼭 있어서 가능했다”고 수줍게 웃었다.

김강현은 꿈을 묻는 질문에 “주연 욕심보다는 주연 배우와 감독님을 서포트하는 것이 행복하다. 앞으로도 많은 사람과 오래 소통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진심이 담긴 소망을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