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웅, 능청과 카리스마 사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성웅 / 사진=JTBC '맨투맨' 방송화면 캡처

박성웅 / 사진=JTBC ‘맨투맨’ 방송화면 캡처

JTBC ‘맨투맨’ 속 박성웅이 능청스러움과 카리스마를 넘나들며 활약을 펼쳤다.

박성웅은 지난 6일 방송된 ‘맨투맨'(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에서 뻔뻔하고 허세 가득한 면모와 진지함을 오가며 극의 완급을 조절하는 열연을 펼쳤다.

여운광(박성웅)은 김설우(박해진)와 사귄다는 차도하(김민정)에 친 오빠 마냥 씁쓸함을 드러낸 한편, 행복하라며 여동생의 사랑을 응원했다. 이어 극 중 영화의 상대배우로 캐스팅된 피은수(신주아)와 같이 대본 리딩을 한 뒤 이전과 달라진 피은수를 보고 흡족해했다.

또 돈 욕심 때문에 도하의 심기를 건드린 차명석(김병세)을 따로 만나 같이 투자를 하려는 듯 비유를 맞춰준 동시에, 도하 속 좀 그만 썩이라며 싸늘하고 무서운 눈빛으로 돌변했다. 이처럼 박성웅은 코믹 요소를 살려내는 능청스러운 연기 속 진지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