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박해진·박성웅, 달콤하거나 든든하거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맨투맨'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맨투맨’ 방송화면 캡처

김민정이 납치 위기를 겪으며 안방에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MAN x MAN)'(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 극본 김원석)에서는 두 번째 목각상을 찾기 위한 ‘반지 작전’을 펼치는 설우(박해진)의 모습이 담겼다.

백사단은 사라진 고스트 요원 Y의 정보원인 도하의 아빠 차명석(김병세)을 쫓기 시작하고, 설우는 도하의 곁에 머물며 호시탐탐 블랙옥션 반지를 노렸다. 송산그룹 사장 모승재(연정훈) 역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반지를 차지하라고 지시했다.

승재의 백사단과 국정원이 이토록 위험을 감수하고 서로를 겨냥한 이유는 어둠의 경매장 블랙옥션에 참가하려면 멤버십 카드인 이 반지가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 이에 반지의 위치를 알아내야 하는 설우는 도하와의 비밀스러운 사내 연애를 시작했다.

이미 두 사람의 로맨스를 눈치 챈 여운광(박성웅)은 설우와 사귄다는 도하의 고백에 행복하라고 축하하며 친오빠 같은 애정어린 마음을 드러내 도하를 감동케 했다. 설우는 사람들 앞에서 무서울 정도로 정색하다가 단둘이 만날 땐 한없이 다정한 모습으로 도하를 안달나게 만들었다.

설우의 속마음을 모르는 도하는 푼수 같은 순순한 모습으로 사랑을 키워갔다. 그런 도하를 떠나야만 하는 설우는 미묘한 감정을 느끼면서 눈빛에 변화가 생겼다.

도하가 할아버지의 납골당에 반지를 뒀다고 알리면서 설우의 반지 작전은 성공하는 듯 보였지만 도하가 백사단에 의해 납치되고 말았고, 동현(정만식)의 만류에도 “이건 내 작전”이라며 달려가는 설우의 모습으로 엔딩을 맞아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도하의 납치라는 최대 위기 속에 그녀 곁에 든든한 오빠 운광과 달콤한 남친 설우가 있어 늦은 밤 설렘 지수를 높였다. 위장 로맨스 임무를 마치려던 순간, 감정에 변화가 생긴 설우가 도하를 구해내고 무사히 반지 작전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