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이토록 초라한 연산이라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 진창규, 이하 역적)이 남루한 차림의 연산(김지석)을 7일 공개했다.

사진 속 연산은 남루한 봇짐꾼 차림이다. 뿐만 아니라 녹수(이하늬), 정학(박은석), 자원(박수영) 등과 대신 역시 평범한 양인 복장이다. 절망과 당혹감이 뒤섞인 표정까지 더해 오는 8일 방송분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원망과 분노를 가득 담은 질책의 눈으로 충원군(김정태)을 바라보는 연산, 무슨 일인지 임금의 사냥복을 입고 잔뜩 주눅이 든 충원군의 표정도 눈길을 끈다.

지난 방송에서는 연산이 가령(채수빈)을 미끼로 내세우며 길동(윤균상)의 숨통을 조여 극의 몰입도가 정점을 찍었다. 애타게 찾아헤맨 가령을 연산의 인질로 마주한 길동의 절망에 자신의 존재가 길동에게 짐이 된다는 가령의 좌절에 시청자 역시 눈물을 쏟았다.

이 장면은 드라마의 시작이기도 했는데, 첫 방송 당시 길동이 대의를 위해 가령의 가슴에 활을 쐈기 때문에 이어질 내용에 대한 궁금증이 쏠렸다. 여기에 남루한 연산과 그의 일행의 모습이 공개되면서 길동이 백성을 위해 제 손으로 가령에게 화살을 쏜 것인지, 둘의 사랑이 끝내 이뤄지지 않을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모아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