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진지희, 해결사+사이다로 맹활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화면 캡처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속 진지희가 해결사로 떠올랐다.

진지희는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강하세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속 시원한 언행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지난 6일 방송된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또 한번 해결사 면모를 발휘했다.

나대인(안내상)과 고상미(황영희)의 구박을 참다 못해 집을 나가기로 결정한 강하리(김주현)를 따라 찜질방 생활을 시작한 하세는 대인에게 1년간의 동거를 합의하는 거주 합의서를 받아내며 거처를 해결했다.

또 하세는 상의 없이 대인을 찾아 일을 벌린 자신을 다그치는 하리에게 “어차피 집 구할 돈도 없지 않느냐”며 “나 힘들어서 더 이상 찜질방에서 못 잔다”고 홍시(오아린)와의 동거를 동의, 향후 극 전개에 대한 궁금증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