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시청률 소폭 하락에도 土예능 1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스틸컷

사진=MBC ‘무한도전’ 스틸컷

‘무한도전’이 시청률 소폭 하락에도 동시간대 정상을 차지했다.

7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6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전국 시청률 9.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29일 방송분이 나타낸 10.8%보다 1.2%포인트 하락했지만,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단연 정상이다.

이날 ‘무한도전’은 가정의 달을 맞아 섬 녹도에서 특집을 진행했다. 배우 서현진이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한편 동시간대 전파를 탄 KBS2 ‘불후의 명곡’과 SBS ‘주먹쥐고 뱃고동’은 각각 9.0%와 3.7%를 기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