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1일→납치”… ‘맨투맨’ 박해진X김민정, 험난한 위장 연애의 길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맨투맨' 방송화면

사진=JTBC ‘맨투맨’ 방송화면

‘맨투맨’ 박해진이 김민정과의 위장 연애를 시작했다.

6일 방송된 JTBC ‘맨투맨'(연출 이창민, 극본 김원석)에서는 김설우(박해진)와 차도하(김민정)가 연인이 됐다.

앞서 김설우는 작전을 위해 차도하에게 접근했고, 차도하의 아버지 차명석(김병세)에게 접근했다. 그리고 자신을 차도하의 남자친구라고 소개한 후 차도하에게는 “우리 오늘부터 1일”이라고 달달한 문자를 보냈다.

차도하는 여운광(박성웅)에게 차도하와의 관계를 털어놨고, 여운광은 “이젠 시집간다고 하겠네”라며 “시집갈 때는 이 오빠가 누구한테도 안 꿀리게 근사하게 보내줄 테니까 걱정마. 김가드도 나한테 잡혀있으니까 걱정 말고 행복해라”라고 말했다.

이후 차도하는 계속해서 츤데레 매력을 뽐내는 김설우에 점점 빠지기 시작했다. 김설우는 “일할 땐 스킨십 금지”라며 철벽을 쳤지만 차도하는 “방금 되게 섹시했다”며 혼자 흐뭇해 했다. 이어 두 사람은 포장마차 데이트를 즐겼고, 차도하는 김설우에게 “당신 참 이상한 사람인거 알아요? 예측불가에 즉흥적이고, 되게 부드럽다가 되게 거칠고… 그런데 오묘하게 사람을 끌어당겨. 이상해”라고 고백했다.

끝으로는 차도하가 반지 때문에 납치 당할 위기에 처해졌고 김설우가 차도하를 구하러가는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