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다이아 정채연 “네 번째 출연… 항상 떨리는 자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다이아 정채연이 ‘불후의 명곡’ 출연 소감을 밝혔다.

6일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전설 김희갑&양인자 편이 방송됐다.

이날 MC들은 ‘불후의 명곡에’ 네 번째 출연한 다이아 정채연에게 “네 번째 출연이면 이제 좀 편하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정채연은 “아니다. 언제나 대선배님들과 함께하는 자리라 떨린다”고 답했다.

MC들은 이를 보고 있던 치타에게 “표정 좀 풀어라”라고 농담을 건넸고, 치타는 다이아에게 “옥상 어딘지 알지?”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