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중’ 아이유, 젝키·혁오 꺾고 1위… 헬로 트리플H·굿바이 EXID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음악중심' 캡처 / 사진제공=MBC

‘음악중심’ 캡처 / 사진제공=MBC

아이유가 ‘음악중심’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아이돌들의 컴백과 굿바이 무대가 이어졌다.

6일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서는 아이유, 젝스키스, 혁오가 1위 후보에 오른 가운데 아이유의 ‘팔레트’가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아이유는 ‘음악중심’에 불참, 트로피는 추후 전해진다.

‘음악중심’에서는 이날 젝스키스와 러블리즈가 컴백, 트리플H(현아, 펜타곤 후이, 이던)가 유닛 데뷔 무대를 꾸몄다.

라붐, 모모랜드, 다이아, 보너스베이비, 드림캐쳐 등의 걸그룹은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냈고 위너, 스누퍼, 바시티 등 보이그룹이 파워풀한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몬스타엑스는 타이틀곡을 어쿠스틱으로 편곡해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또 이날 EXID가 ‘낮보다는 밤’으로, 프리스틴이 ‘위우’로 굿바이 무대를 꾸미며 아쉬운 작별 인사를 고했다. 이 외에도 천단비, 스텔라장 등이 개성 넘치는 음악을 선보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