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웅, 세상 가장 듬직한 오빠의 면모 ‘훈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성웅/사진=JTBC '맨투맨'

박성웅/사진=JTBC ‘맨투맨’

‘맨투맨’의 박성웅이 세상 가장 듬직한 ‘오빠’의 면모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박성웅은 지난 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연출 이창민, 극본 김원석) 5회에서 박해진과 김민정의 미묘한 관계를 의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여동생을 끔찍하게 생각하는 ‘오빠’의 면모로 김민정을 향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여심을 설레게 만들었다.

어제 방송에서 여운광(박성웅)은 다시 보디가드로 복귀한 김설우(박해진)를 반가워 한데 이어, 차도하(김민정)와 설우가 같이 있는 모습을 유심히 지켜보며 이를 수상하게 생각했다. 또, 도하에게 계속 연락하는 설우를 의심한 운광은 설우를 따로 불러 식사 자리를 만든 것.

이어, “김가드가 내 브라더 되기 훨씬 전부터 차실장은 내 여동생이었어. 혹시라도 차실장한테 실수하면 죽는다”라며 설우를 향해 매서운 눈빛을 보냈다. 또한, 운광은 도하에게 연애를 권유하며 “눈을 쪼금만 낮춰봐. 평범한 얼굴이 오래 봐도 안 질리는 맛이 있거든. 예를 들면 김가드 같은?”이라고 두 사람을 엮어 주려 했다.

이처럼, 박성웅은 브라더 박해진과 여동생으로 생각하는 김민정의 미묘한 관계를 눈치채며 두 사람의 러브라인을 응원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세상 둘도 없는 듬직한 오빠로서 여동생을 아끼는 마음으로 박해진에 진지한 카리스마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맨투맨’ 6회는 6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