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설수대, 비글 남매 울음보 터진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설아-수아-대박 삼 남매가 눈물바다가 됐다.

오는 5월 7일 방송될 KBS2‘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181회는 ‘사랑이란 말보다 더 사랑할 수 있다면’으로 꾸며진다. 이중 설수대(설아-수아-대박) 삼 남매는 할아버지로 변한 아빠 이동국과 효심 가득한 하루를 보낼 예정이다.

사진 속 설수대 삼 남매는 굵은 눈물을 뚝뚝 떨어뜨리며 서럽게 울고 있다. 특히 손으로 얼굴을 감싸 쥐고 입술을 삐죽거리며 울고 있는 대박이는 무슨 일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아빠 이동국의 말을 경청하는 듯 차분하게 앉아있는 설수대 삼 남매는 평소 비글 삼 남매의 모습과 확연히 달라 눈길을 끈다.

이날 설아-수아-대박이는 황당한 일과 마주했다. 아빠 이동국이 할아버지로 변해버린 것. 설수대 삼 남매는 믿지 못할 광경에 “아빠야?”라고 몇 번이나 물었다고. 의심의 끈을 놓지 않는 설아-수아-대박이의 모습에 아빠 이동국은 당황하기도 했지만, 지극정성으로 아빠를 도우려는 설수대 삼 남매를 보고 이동국은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아빠 이동국의 실감 나는 연기로 결국 울음보가 터진 설아-수아와 다르게 뒤늦게 상황파악을 한 대박이의 모습은 엄청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 아빠 이동국과 설수대 삼 남매의 끈끈한 사랑을 엿볼 수 있는 네 가족의 미래 여행이 담긴 ‘슈돌’ 181회에 관심이 쏠린다.

‘슈돌’은 5월 7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