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쥐고’ 이상민X경수진X슬리피, 명태원정대의 첩첩산중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주먹쥐고 뱃고동' 스틸컷 / 사진제공=SBS

‘주먹쥐고 뱃고동’ 스틸컷 / 사진제공=SBS

‘주먹쥐고 뱃고동’ 명태를 찾아나선 이상민, 경수진, 슬리피가 패닉에 빠졌다.

6일 오후 방송되는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강원도 고성으로 떠난 ‘뱃고동’ 멤버들이 국내 예능 프로그램 사상 최초로‘명태 원정대’를 결성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사라진 국산 명태를 찾아 이른 새벽녘부터 바다로 나선 이상민, 경수진, 슬리피 등 멤버들은 동해의 거친 파도와 풍랑을 마주하며 심상치 않은 조업이 될 것을 직감했다.

캄캄한 망망대해 속에서 조업이 시작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멤버들은 물론 베테랑 선장님마저 멘붕에 빠졌다. 선장님의 그물이 다른 배 그물과 엉키는 사고가 일어난 것. 급기야 조업이 중단 되는 초유의 사태까지 이르렀다. 멤버들은 조업을 해도 부족한 시간에 엉킨 그물을 해결하느라 진땀을 빼게 됐다.

그러나 이들에게 닥친 돌발 상황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설상가상 겨우 재기한 조업에서 명태도 물고기가 아닌 거대한 쓰레기 더미들이 올라왔다. 심지어 날카로운 철사 뭉치 등 자칫 위험천만할 수 있는 것들이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오히려 더 악화되는 사태에 멤버들의 얼굴도 심각해졌다. 충격적인 조업 실태에 이어 속상한 어민들의 마음을 직접 겪게 된 ‘주먹쥐고 뱃고동’ 멤버들은 피치 못할 상황 속에서 무거운 자책감과 죄송한 마음을 느끼게 됐다는 전언.

최악의 조업 위기에 빠진 ‘명태 원정대’가 과연 국산 명태를 포획할 수 있을지, 그 결과는 이날 오후 6시 10분, SBS ‘주먹쥐고 뱃고동’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