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너무’ 윤아정, 강태오 뒤 밟고 비밀 캐낸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윤아정(왼쪽), 강태오 / 사진제공=빅토리 콘텐츠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윤아정(왼쪽), 강태오 / 사진제공=빅토리 콘텐츠

‘당신은 너무합니다’ 윤아정이 강태오의 뒤를 밟은 끝에 결국 비밀 캐내기에 성공한다.

6일 방송되는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 18회에서는 윤성하라는 이름으로 위장한 채 재벌가에 피아노 레슨을 하고 있는 이경수(강태오)가 눈치 백단의 재벌가 둘째 며느리 고나경(윤아정)에게 결국 꼬리가 밟히는 내용이 전개된다.

엄마 지나(엄정화)의 곁을 맴돌며 재벌가를 떠나지 못하고 있는 경수는 이날 자신과 지나 사이에 수상한 낌새를 포착하고 이를 캐내는 데 혈안이 돼 있는 나경의 레이더망에 정체가 노출되는 아찔한 상황을 맞이하고 만다.

돌아가신 시어머니가 남긴 유서가 생전 그녀가 후원하던 시각장애인에게 있을지도 모른다는 나경의 추리가 꼬리에 꼬리를 물어 결국 경수에게까지 닿게 되기 때문.

순식간에 빼앗긴 차기 재벌가 안주인 자리에 지나를 눈엣가시 같이 여기며 약점을 찾는 데 신경을 곤두세우는 나경의 어마어마한 촉은 이날 방송에서 지나와 경수 사이에 엄청난 감정의 파고를 만들며 폭풍 같은 전개로 눈 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재벌가 구성원들의 엄청난 반발을 무릅쓰고 공식 커플이 된 성환(전광렬)과 지나의 약혼식 강행 결말 스토리 또한 흥미진진하게 그려지며 풍성한 전개를 이어간다.

‘당신은 너무합니다’는 불꽃같은 인생을 사는 스타가수와 그녀의 모창가수가 유행가 가사처럼 애증과 연민으로 얽히며 펼치는 달콤쌉싸름한 인생 스토리를 담아내는 드라마로, 매주 토, 일요일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