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측 “지현우X서현, 연기 열정 남다른 선남선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도둑놈 도둑님' 지현우, 서현 티저 비하인드 / 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MBC ‘도둑놈 도둑님’ 지현우, 서현 티저 비하인드 / 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도둑놈, 도둑님’ 지현우, 서주현(소녀시대 서현)이 환상의 호흡을 예고했다.

MBC 새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 측은 오는 13일 첫 방송을 앞두고 극 중 장돌목 역을 맡은 지현우와 강소주 역을 맡은 서주현의 티저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도둑놈, 도둑님’은 대한민국을 은밀하고 왜곡되게 조종하는 기득권 세력에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통쾌하게 다룬 드라마로 지현우, 서주현, 김지훈, 임주은 등이 캐스팅돼 방영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

공개된 사진 속 지현우(장돌목 역)는 올 블랙 의상에 한 손에는 후레쉬를 들고 은밀하게 금고를 터는 도둑의 모습으로 시선을 단번에 사로 잡는다. 특히 역할에 완벽하게 몰입된 비장한 눈빛은 긴장감 가득한 현장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전달했다.

티저 비하인드 컷에서 서주현(강소주 역)은 걸크러쉬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걸크러쉬 형사’로 분한 서주현은 블랙 가죽 자켓에 소품용 권총을 들고 어딘가를 날카로운 눈빛으로 응시하며 범인을 검거하려는 긴박감 넘치는 상황을 연출해 시선을 강탈했다.

이날 촬영현장에서 각자 캐릭터의 컨셉에 따라 다양한 포즈와 표정 연기로 현장 스태프들의 찬사를 이끌었다는 후문. 두 사람은 형사와 도둑이라는 쫓고 쫓기는 상반 되는 관계의 긴장감을 예고하며 환상의 호흡을 기대케 했다.

드라마 제작 관계자는 ”극중 캐릭터를 소개하는데 키포인트가 되는 티저 촬영부터 지현우, 서주현의 남다른 케미가 돋보였다. 선남선녀의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유쾌하게 유도했고 남다른 연기 열정으로 최고의 결과물을 만들었다. 앞으로 톡톡 튀는 연기호흡을 맞출 두 사람의 활약을 기대해 주셔도 좋다”고 전했다.

‘도둑놈, 도둑님’은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후속 작으로 5월 13일 첫 방송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