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로이킴, 닥터피쉬 앞에서 혼돈.. ‘굴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틀트립' 로이킴 / 사진제공=SBS

‘배틀트립’ 로이킴 / 사진제공=SBS

‘배틀트립’에서 로이킴의 굴욕적인 몸부림이 포착됐다.

KBS2 ‘배틀트립’의 6일 방송에서는 5월 황금연휴 기간을 맞이해 ‘대박 연휴 맞이 숨은 여행지’ 특집2탄이 꾸며진다. 이에 로이킴-에디킴-박재정이 긴 연휴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여행지를 더욱 알차게 소개할 예정.

로이킴-에디킴-박재정 3인방은 브루나이로 떠난다. 세 사람은 각자의 이름을 딴 ‘에로박 투어’로 자신들만의 여행명을 정하고 청춘 3인방의 왁자지껄한 우정여행을 선보일 예정. 이 가운데 로이킴은 정글에 사는 닥터피쉬의 남다른 각질 제거 능력으로 인해 멘붕에 빠졌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닥터피쉬는 사람 피부 각질이나 병소에 달려들어 먹는 습성이 있는 물고기.

공개된 스틸 속에는 로이킴의 필사의 몸부림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로이킴은 봐서는 안될 것은 본 사람처럼 믿을 수 없다는 듯 눈을 동그랗게 뜨고 겁에 질려 있어 웃음을 유발한다. 또 다른 스틸에서는 두 눈을 질끈 감고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거나 혼신의 발버둥을 치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을 높이고 있다. 심지어 바위 위에 서 있는 에디킴과 박재정이 로이킴의 굴욕적 자태를 바라보며 박장대소를 하고 있는데, 로이킴은 물 속에서 두 사람을 애처롭게 바라만 보고 있어 상반된 이들의 모습이 포복절도하게 만들고 있다.

이는 로이킴-에디킴-박재정이 정글 속 닥터피쉬 체험에 나선 모습으로, 이날 위풍당당하게 물 속에 발을 담근 세 사람은 생전 처음 경험해 보는 닥터피쉬의 거침없는 입놀림(?)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특히 로이킴은 “닥터피쉬치고는 너무 크잖아”라며 울상을 지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배틀트립’은 이날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