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가슴 따뜻해지는 어느 멋진 날 (ft.서현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스틸컷

사진=MBC ‘무한도전’ 스틸컷

‘무한도전’,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슴 따뜻한 하루를 그린다.

MBC ‘무한도전’은 6일, ‘가정의 달’ 특집 ‘어느 멋진 날’편을 방송한다.

‘어느 멋진 날’은 가정의 달을 맞아 고즈넉하고 작은 섬, 보령 녹도에 방문한 멤버들과 주민들의 따뜻한 이야기를 그려낸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식당도, 슈퍼도 없는 작은 섬마을에서 각자 어르신 건강 지킴이 간호사, 뭍으로부터 소식을 전하는 우체부, 녹도의 안전을 책임지는 경찰관, 청정해산물로 요리하는 식당주인, 섬마을 선생님 역할을 맡아 오랜만에 콩트를 선보였다.

사진=MBC '무한도전' 스틸컷

사진=MBC ‘무한도전’ 스틸컷

특히 녹도에는 초등학교가 폐교 된 이후 11년만인 올해 1학년 신입생이 생기면서 폐교했던 학교가 다시 문을 열었는데, 그 기적의 주인공인 ‘찬희’의 선생님이 되기 위해 따뜻한 배우 서현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어서 멤버들과 서현진은 녹도의 유일한 초등학생 ‘찬희’부터 학교 동문인 마을 어르신들까지, 60년을 잇는 아주 특별한 잔치 ‘녹도 초등학교 동문회’를 준비하여 마을 주민들에게 잊지 못할 ‘어느 멋진 날’을 선물했다.

따뜻한 봄날을 담은 ‘무한도전-어느 멋진 날’은 이날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