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헨리·이시언, 나 홀로 여행..체험학습VS덕후인증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헨리와 이시언이 홀로 여행을 즐겼다. 각기 다른 스타일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혼자사는 이들의 일상을 조명했다. 특히 이날은 헨리와 이시언의 여행기를 담아냈다.

먼저 헨리는 제주도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만끽했다. 그는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한 부부와 체험 학습에 나섰다.

이후 바다에서 직접 보말과 거북손을 잡아 라면을 끓여 먹었다. 모든 것이 처음인 그는 “지금까지 먹어 본 라면 중에 가장 맛있다”고 연신 감탄했다.

또 “외롭다”는 말을 달고 사는 헨리는 부부의 추천을 받아 연리지 구경에 나섰다. 뿌리가 다른 나뭇가지가 서로 엉켜 마치 한 나무처럼 보이는 연리지가 있는 숲은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 중 하나다.

헨리는 가이드의 친절한 설명에 좋은 공기를 마시며 만족해했다. 하지만 이내 온통 커플뿐이라는 것을 확인하고 “부럽다. 나중엔 혼자가 아닌 연인과 올 것”이라고 다짐했다.

헨리가 자연을 제대로 즐기는 체험 학습 형 여행이었다면, 이시언은 처음으로 혼자 해외를 찾았다. 평소 좋아하는 취미를 제대로 즐기기 위한 여행이었다.

일본에 방문한 이시언은 비행기에서 내린 뒤부터 고난의 연속이었다. 일본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것은 물론, 길 찾기도 서툰 그는 시종 한숨을 내뱉었다.

하고 싶은 것이 넘쳤던 그는 방문해야 하는 곳의 목록까지 만들어 강행군 여행을 이어갔다.

평소 프라 모델과 중고거래, 또 어묵을 좋아하는 그는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곳을 연이어 찾으며 만족감을 표했다. 중고 거래 전문점에서 갖고 싶던 팩을 손에 넣고 춤까지 추며 즐거워했고, 어묵 전문 거리에서 맛있는 어묵을 먹으며 “모든 피로가 풀린다”고 환한 미소를 지었다.

각기 다른 스타일로 나 홀로 여행을 즐긴 헨리와 이시언. 두 사람의 모습은 시청자들도 설레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