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양세찬, 비트를 가지고 노는 남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빈방있음'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발칙한 동거-빈방있음’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양세찬이 랩에 도전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발칙한 동거-빈방있음’에서는 작곡가 용감한형제의 작업실을 찾은 양세찬, 전소민의 모습을 담았다.

용감한형제는 “오늘 녹음이 계속 있다”고 말했고, 양세찬은 “녹음실에 왔으니 우리도 뭔가 해보면 어떠냐”고 제안했다. 평소 랩에 욕심이 있었던 양세찬은 열정을 불태웠다.

걱정하는 전소민과 달리 양세찬은 “비트를 가지고 놀 생각에 즐겁다”고 웃었다.

이후 양세찬은 용감한형제가 직접 만든 멜로디에 맞춰 안무까지 만들며 남다른 흥을 과시했다. 이 과정에서 용감한형제의 가이드 녹음 작업이 최초로 공개돼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양세찬은 신곡의 멜로디에 맞춰 직접 쓴 랩의 녹음을 진행, 매끄럽게 소화해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용감한형제는 양세찬이 쓴 가사를 극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