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 슬리피 “래퍼 아닌 보컬의 꿈을 이루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노래싸움-승부'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노래싸움-승부’ 방송화면 캡처

래퍼 슬리피가 보컬에 도전했다.

슬리피는 5일 오후 방송된 KBS2 ‘노래싸움-승부’에서 붐과 대결에 나섰다. 두 사람은 솔리드의 ‘이 밤의 끝을 잡고’를 불렀다.

대결에 앞서 슬리피는 “래퍼의 꿈은 이뤘지만, ‘승부’를 통해 가수의 꿈도 이루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그는 또 “랩뿐만 아니라 노래 연습도 굉장히 열심히 하고 있기 때문에 우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슬리피는 진지한 표정으로 무대에 올랐고, 애절한 음색으로 ‘이 밤의 끝을 잡고’를 재해석했다. 고음과 가성을 매끄럽게 소화하며 감탄을 이끌어냈다.

결과는 8대 5로 붐이 승리했다. 슬리피는 “연승을 하다가 패해서 아쉽다. 더 열심히 노래 연습을 해서 다음 대결에서 우승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