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송중기 “나야, 누나. 너무 보고 싶었어”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송중기: “나야, 누나. 너무 보고 싶었어”
– 송중기가 6일 KBS ‘생활의 발견’에서 한 말. 신보라의 애인으로 특별 출연한 송중기는 “중기야, 중기야 너 맞지?”라고 묻는 신보라에게 이렇게 말했다. 송중기는 신보라의 옛 애인 송중근 앞에서 신보라에게 “뿌잉 뿌잉”하며 애교를 부리는 등 신보라를 두고 송중근과 기싸움을 벌이는 연기를 보여줬다.

이수근: “알다시피 나는 한 번 잠들면 기절하잖아”
– 이수근이 6일 KBS ‘1박 2일’에서 한 말. 이수근은 은지원과 기상 미션을 피하기 위해 동맹을 맺은 이승기가 결국 아침 식사 당번으로 걸리자 영문을 몰라 당황하며 이렇게 말했다. 전 날 제작진은 이승기에게 아침 식사 당번 쪽지를 건네며 “그 쪽지를 다른 사람의 주머니나 몸 속 어딘가에 집어 넣어라”고 했고 이승기는 동맹을 맺은 은지원에게 쪽지를 넘겼다. 다음 날 이승기는 쪽지가 자신의 주머니에서 발견되자 은지원을 의심했다. 하지만 결국 범인은 의심도 받지 않은 엄태웅인 것으로 밝혀졌다.

글. 한여울 기자 six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