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 K 3>│기적이 아닌 즐거움을 노래하라

<슈퍼스타 K 3>│기적이 아닌 즐거움을 노래하라
TV로는 그 긴장감을 전부 가늠할 수 없다. 각종 VCR이 나가는 동안에도 Mnet 생방송이 열리는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 무대는 낭비할 틈 없이 꽉 짜인 스케줄로 돌아간다. 버스커버스커가 보아의 ‘발렌티’를 선택하는 모습이 화면에 나오자, 십 수 명의 스태프들이 몰려나와 무대 위에 ‘BUSKER TV SHOW’라 쓰인 세트를 설치한다. 버스커버스커 멤버들 또한 각자의 위치에 미리 자리를 잡고, 스태프 중 누군가는 VCR 종료 5초 전부터 카운트 다운을 센다. “오, 사, 삼, 이, 일!” 그 외침이 끝남과 동시에 버스커버스커의 무대가 바로 이어진다. TV 속 TOP 3의 모습이 비교적 여유로워 보였다면, 아마도 리허설에서 몇 번을 반복했을 이런 상황에 익숙해졌기 때문일 것이다. 숨 돌릴 틈 없는 공연이 끝나고 심사위원 평가를 듣기 전, “60초 후에 공개됩니다!”라는 김성주의 멘트에도 가슴을 쓸어내리는 대신 마주보고 이야기를 나누거나 객석의 가족들을 향해 가볍게 손을 흔드는 투개월처럼.

<슈퍼스타 K 3>│기적이 아닌 즐거움을 노래하라
더불어 여섯 번째 생방송에는 긴장을 풀어줄 요소가 또 있었으니, 특별 게스트인 ‘춤통령’ 이준호와 최아란, 박필규와 최영태, 박장현, 김민석으로 구성된 ‘F4’, 그리고 손예림이다. “음악, 주세요!”라며 신나게 춤 추는 이준호를 향해 관객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환호하고, 손예림이 나타나자 여기저기서 “귀여워~”라는 탄성이 터져 나온다. “비밀을 하나 가르쳐드릴게요. 대한민국에서 가짜 환호성을 쓰지 않는 프로그램이 딱 하나 있어요. 바로 이 프로그램!”이라던 김무현 PD의 말이 거짓이 아님을 실감하게 되는 순간이다. 가 냉정한 경쟁의 장이라는 사실을, 누군가는 이 무대를 마지막으로 떠나야 한다는 사실을 모두가 잠시나마 잊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생각쯤 아예 지워버린들 어떠랴. 그 어느 때보다 무대 위에서 날아다닌 울랄라 세션을, 탈락한 투개월과 나머지 두 팀이 손을 꼭 맞붙잡는 모습을 보았는데. 어쩌면 참가자들을 비롯한 우리 모두는 무대가 주는 순수한 즐거움을 배워가는 중인지도 모른다.

<슈퍼스타 K 3>│기적이 아닌 즐거움을 노래하라

글. 황효진 기자 seventeen@
사진. 이진혁 eleven@
편집. 장경진 th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