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리언’ 리들리 스콧 “캐서린 워터스턴, 시고니 위버 잇는 여배우”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에이리언: 커버넌트' 포스터

‘에이리언: 커버넌트’ 포스터

리들리 스콧 감독이 캐서린 워터스턴을 여주인공으로 고집한 이유를 밝혔다.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CGV에서 영화 ‘에이리언: 커버넌트’(감독 리들리 스콧) 라이브 프레스 컨퍼런스가 마이클 패스벤더·캐서린 워터스턴 그리고 리들리 스콧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리들리 스콧 감독은 캐서린 워터스턴을 주인공으로 낙점한 것에 대해 “아름답고 스마트하고 지적이고 대단한 여배우”라면서 “나는 늘 최고의 배우만을 선택한다. 이 배역에 아주 잘 어울렸다. 시고니 위버를 뒤따르기에 적합했다. 또 여성을 주인공으로 하는 전통을 이어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에이리언: 커버넌트’는 역사상 최대 규모의 식민지 개척의무를 가지고 미지의 행성으로 향한 커버넌트 호가 상상을 초월하는 위협과 맞닥뜨리게 되면서 인류의 생존을 건 최후의 탈출을 시도하는 이야기다.

‘에이리언: 커버넌트’는 ‘에이리언’(1979년)과 그로부터 30년 전 이야기를 다룬 프리퀄 ‘프로메테우스’(2012) 사이의 숨겨진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아낸다. 인류와 에이리언의 대결과 함께 인공지능(AI) 월터(마이클 패스벤더)와의 얽힌 스토리로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리들리 스콧의 40년 만의 귀환이다. 오는 9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