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걸스 – ② 다시 한국으로

원더걸스의 리더 선예는 “신인처럼 떨린다”고 말했고, 소희는 “신인 때 마음을 되새긴다”고 했다. 최고의 인기를 누릴 때 미국으로 떠나 4년 만에 정규앨범을 발표하는 원더걸스에게 이번 컴백은 2007년 신인 때보다 더 떨리고 긴장되는 순간일 것이다. 이들이 미국 활동에 매진할 동안 한국 가요계에서는 많은 걸 그룹이 인기를 얻었고 활발하게 해외로 진출했다. 지난 4일 새 앨범 발매 기념 라운드 인터뷰에서 만난 원더걸스는 긴장과 떨림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미국 활동이 짧은 시간이 아닌 만큼” 원더걸스는 많은 것을 배우며 성장하고 있었고, 누구보다 “국내 활동에 굶주려” 있었다. 차곡차곡 쌓인 그들의 경험이 결과물로 당장 드러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는 멤버들 말처럼 원더걸스는 지금 현재에 충실 하는 듯 보였다. 힘들지만 하루하루 쉬지 않고 걸어가는 원더걸스를 만났다.

걸 그룹
선예: 우리가 국내 활동을 많이 안 하는 동안에 걸 그룹 뿐 아니라 많은 분들이 나오셔서 영상으로 다 찾아봤고 굉장히 재밌게 봤다. 그런 모습이 우리가 국내 활동을 할 수 있게끔 동기부여가 됐다. 앨범 준비하면서 굶주렸던 부분이 있었는데 더 많이 노력하게 됐다. 연말까지 열심히 준비한 앨범으로 다른 분들과 함께 K-POP 파도를 잘 이끌어서 마무리 잘 했으면 좋겠다.

방송 카메라
소희: 사실 어제(3일) MBC 사전녹화를 미리 했는데 방송을 너무 오래 쉬어서 그런지, 시선 처리하는 게 너무 어색해서 힘들었다. 카메라 앞에서 좀 더 긴장을 많이 하고 어색한 부분이 많아졌다. 그래도 카메라 불만 켜지면 떨리던 신인 때 마음을 더 되새겨서 활동하게 돼 감사하기도 한다.
선예: 카메라 앞에 서는 게 오랜만이다. 공연은 중간 중간 했지만 그런 부분이 약간 어색했다. 그래도 다양한 환경에서 꾸준히 공연했던 경험들이 정규 2집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 것 같다. 예전에는 연습했던 걸 보여드리기 벅찼는데 이제 우리가 먼저 음악에 심취해서 즐기게 됐다.

소녀시대
선예: 일단 너무 예쁜 친구들이다. (웃음) 무대 위에서도 멋있고 특히 예능 프로그램에 나가면 다들 재밌게 얘기하는 게 부럽다. 사실 우리는 말을 재밌게 하고 예능감이 특출 난 사람이 없다. 다른 색깔을 가진 소녀시대 모습이 우리에게 동기부여도 된다. 4, 5년 동안 처음으로 활동 시기가 겹치게 돼 많은 분들이 기대하는 것 같지만 경쟁보다는 동지라고 생각한다. 서로가 채울 수 없는 부분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연말에도 함께 좋은 무대 만들고 싶다.

원더걸스
선예: 안무나 보컬, 외모로 완벽하지 않은 게 사실이다. 하지만 무대마다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다같이 쉽게 즐길 수 있는 게 원더걸스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꼬마부터 나이 드신 분까지 ‘Nobody’를 알고 계신 게 놀랄 정도로 감사한 부분이다.

테디 라일리
선예: 오히려 우리를 알고 있어 놀랬다. 테디 라일리 뿐 아니라 저희가 부족한 걸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신다. 당연한 일 중 하나다. 하지만 그 분이 워낙 영향력이 있어 이렇게 알려진 거라고 생각한다. 우리로서는 오히려 컴백할 때 거론이 된다는 게 감사하다.

존재감?
선예: 많은 분들이 “오랜만에 컴백해서 존재감이 많이 없어진 것 아니냐”고 물어보신다. 하지만 우리는 있어야 할 곳보다 필요한 곳에 서 있는 존재가 됐으면 좋겠다. 아직 원더걸스를 잊지 않고 국내에서 활동하길 바라는 팬들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에너지가 된다. 티저가 공개되고 받은 댓글 보며 큰 힘을 얻었다. 첫 방송을 했을 때 물론 우리에 대해 판단하는 분들이 많겠지만 그것도 하나의 관심이니까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들이겠다.

팬들에게
예은: 우리 팬 분들은 너무 고생이 많으셨던 것 같다. 특히 마음 고생이 많았다. (눈물)
선예: 예은 양이 팬 마음을 가장 많이 헤아리는 멤버 중 한 명이다. 얼마 전에는 미국에서 기타 연습하면서 팬들을 위해 곡도 만들었다. 나도 굉장히 감동 받았다.
예은: 정말 팬 분들에게 오래 기다려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사진제공. JYPE

글. 한여울 기자 six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