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임당’ 종영②] ‘사임당’이 남긴 것 #송승헌 연기력 #오윤아표 악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임당' 공식 홈페이지

/사진=SBS ‘사임당’ 공식 홈페이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임당’은 송승헌, 오윤아의 물오른 연기력을 입증했다. 때때로 연기논란에 휩싸이던 송승헌은 카리스마와 능청스러움, 때로는 애절한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오윤아 역시 ‘역대급 악역’ 캐릭터를 완성시키며 ‘사임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 송승헌, 외모 보다 빛난 연기

/사진=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사진=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송승헌이 마침내 비주얼 배우에서 연기파 배우로 거듭났다. ‘사임당’ 이겸과 완벽한 싱크로율로 시청자들에게 연일 호평을 받으며 ‘인생 캐릭터’를 탄생 시킨 것. 극 초반 우려하던 것과는 달리 그는 매회 물오른 연기력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송승헌이 ‘사임당’의 신의 한 수였던 것이다.

극중 송승헌은 어린 시절 사임당과의 운명적 만남을 시작으로 평생 그녀만을 마음에 품고 지고지순한 순애보를 바치는 이겸 역을 맡았다. 사임당과 사랑을 넘어 예술로 공명하는 그는 조선시대 예술인들이 모여들던 비익당의 주인이자 도화서의 수장으로 그림·글씨·거문고·춤에 다재다능한 조선의 르네상스맨이다.

이처럼 송승헌은 이겸의 예술적인 모습과 다양한 감정들을 표현해야만 했다. 아버지에게 버림 받은 아들의 슬픔, 사랑하는 여인을 잃고 또 다시 만나기까지의 애절함 등 그는 많은 이들의 우려와는 달리 섬세한 감정 을 펼치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사임당’은 송승헌의 데뷔 첫 정통사극이었음에도 어색함 없이 자연스럽게 소화해냈다. 이에 시청자들은 “송승헌의 재발견” “연기력이 외모를 뛰어 넘었다” “연기력 물 올랐다”등 호평을 쏟아냈다.

◆ 오윤아, 악역 연기의 1인자

/사진=SBS '사임당' 공식 홈페이지

/사진=SBS ‘사임당’ 공식 홈페이지

역시 악역 연기의 1인자는 오윤아였다. 다소 늘어진 전개를 보이던 ‘사임당’에서 휘음당 최 씨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였다.

극중 오윤아는 천한 신분임에도 권력을 뜨겁게 갈구했던 주막집 딸 석순이 신분 수직상승으로 민치형(최철호)의 정실부인 자리까지 얻어낸 휘음당 역을 맡았다. 휘음당은 어린시절 이겸(송승헌)을 짝사랑했지만 그의 정인 사임당(이영애)의 존재를 질투하면서 사임당과의 본격적인 라이벌 관계가 형성됐다.

이처럼 오윤아는 가슴 속 응어리진 질투와 애증, 풀지 못한 자격지심으로 잔인한 폭발력을 연기했다. 매회 다양한 모습으로 악역 연기를 펼친 그는 잔인한 야망의 스펙트럼을 폭넓게 그렸다.

매회 강렬한 연기를 보여주던 오윤아는 또 다른 색깔로 휘음당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고 또 한 번 ‘믿고 보는 배우’로 등극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