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근 “‘역주행의 신화’, 부담 컸지만 열심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한동근,가온차트뮤직어워즈

한동근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한동근이 ‘역주행의 신화’라는 타이틀에 대한 부담을 토로했다.

한동근은 4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올림푸스홀에서 진행된 첫 정규음반 ‘유어 다이어리(Your Diary)’의 발매 기념 간담회에서 “단시간에 큰 사랑을 받아서 부담과 걱정이 컸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음반을 작업할 때도 기존의 곡들을 뛰어넘을 노래를 찾으려고 했다. 그런데 작업을 진행하면서 부담을 내려놓고, 부끄럽지 않을 곡들로 채우기 위해 열심히 작업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대중들이 듣고 위로가 된다면 그것만으로도 목표는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한동근은 이번 음반에 타이틀곡 ‘미치고 싶다’를 비롯해 총 12곡을 담았다. ‘미치고 싶다’는 신스팝 스타일을 접목한 발라드 곡으로, 사랑하는 사람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했다. 오는 5일 정오 신보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