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임당’ 막방, 관전포인트 셋 공개…이영애X송승헌 재회할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 코리아

/사진=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 코리아

‘사임당’이 드디어 대망의 최종회를 공개한다.

최종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극본 박은령, 연출 윤상호, 이하 ‘사임당’) 측은 4일 최종회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사임당X이겸, 이태리에서 재회할까?

사임당(이영애)과 이겸(송승헌)은 만남과 이별을 반복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악역 끝판왕에 등극한 중종(최종환)의 손아귀에서 이겸을 살리기 위해 이도공간에서 만난 서지윤(이영애)의 조언대로 이겸을 이태리로 보내면서 사임당과 이겸은 끝내 이별을 맞고 말았다.

서로의 삶을 인정하고 예술로 공명했던 사임당과 이겸은 이태리와 조선에 각각 남겨졌지만 앞서 두 사람이 이태리에서 조우하는 스틸컷이 공개되면서 재회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 상황. 금강산도 갈 수 없었던 여성의 신분이지만 사임당과 서지윤의 만남이라는 상상을 초월하는 전개로 압도적인 전개를 펼쳤던 ‘사임당’이기에 최종회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혼수상태’ 서지윤, 금강산도 진실게임에서 승리할까?

이태리에서 사임당의 비망록인 ‘수진방 일기’와 안견의 금강산도를 발견하면서 이야기의 방대한 이야기의 시작을 알렸던 서지윤은 민정학(최종환)과의 진실게임 중 건물에서 추락하면서 혼수상태에 빠져있다. 대기업 회장을 등에 업고 한국대 총장에 오른 민정학은 갖은 권력을 사용해 서지윤과 고혜정(박준면), 한상현(양세종)의 손발을 묶어뒀다.

결국 진실게임의 승리 여부는 모든 진실을 알고 있는 서지윤이 혼수상태에서 깨어나느냐에 달려있다. 죽은 줄로만 알았던 서지윤의 남편 정민석(이해영)이 극적으로 살아 돌아왔기에 시청자들은 서지윤이 혼수상태에서 깨어나 진실게임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을 쏟고 있다.

#서지윤과 라드, 사임당과 이겸의 연결고리?

과거의 사임당과 현재의 서지윤의 삶을 조명하며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이끌어왔던 ‘사임당’은 사임당과 서지윤의 조우를 통해 신비롭고 비밀스러운 전개를 펼쳐나가고 있다. 사임당과 서지윤이 이도공간에서 만나면서 두 사람의 연결고리는 대부분 풀린 상황이지만 라드를 이끄는 의문의 남자의 정체가 여전히 베일에 쌓여있다.

서지윤이 자신을 라드라고 밝힌 남자(노영학)과 만났지만 라드를 이끄는 수장과 만날 수 있을지도 관심사. ‘사임당’이 최종회까지 특유의 매력적인 전개를 펼쳐나가며 예측 불허의 이야기를 풀어나갈 예정이다.

‘사임당’ 제작관계자는 “오늘(4일) 공개되는 최종회는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모두 해소할 수 있는 회차가 될 예정이다. 상상을 초월하는 전개와 애틋하고 아련한 감성을 자극하며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는 최종회가 될 전망이니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사임당’ 마지막회는 오늘(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