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에 이어 드라마·영화까지…김영광 ‘열일의 아이콘’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김영광 / 사진=스틸컷 및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영광 / 사진=스틸컷 및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영광이 예능·드라마·영화까지, 종횡무진 활약을 예고하고 나섰다.

현재 방영 중인 예능에 이어 첫 방송을 앞둔 드라마까지, 누구보다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그가 다가오는 여름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대중과 만날 예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

평소 로맨틱하고 부드러운 이미지로 사랑받아온 김영광은 신개념 어류 추적 버라이어티 ‘주먹쥐고 뱃고동’을 통해 ‘순수영광’, ‘살뜰영광’, ‘대게식가’ 등 새로운 수식어를 얻으며 호평받고 있다. 작품 속에서 미처 보여주지 못했던 그의 털털하고 순수한 매력이 방송 초반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으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런 김영광이 곧 드라마를 통해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를 만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오는 22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월화특별기획 ‘파수꾼’이 바로 그것. ‘파수꾼’은 대한민국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건들 속 ‘파수꾼’들의 활약을 담은 액션 스릴러물로, 극 중 김영광은 야비하고 속물적인 검사 장도한 역을 맡았다.

이 작품을 통해 욕망 검사라는 색다른 캐릭터에 도전하는 김영광은 겉은 허세로 가득해 보이지만, 실상은 억울한 사연을 품고 복수를 계획하는 인물의 양면성을 섬세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특히 그는 앞뒤가 다른 어려운 인물을 연기하는 만큼 끊임없는 대본 분석과 캐릭터 연구, 모니터링을 거듭하며 시청자들에게 완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후문.

이렇듯 예능에 이어 드라마까지, 안방 시청자 공략에 나선 김영광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영화 ‘원더풀 라이프(가제)’를 통해 올여름 관객을 찾는다. ‘원더풀 라이프’는 불의의 사고로 아내를 잃은 후 오로지 자신의 가족을 위해서 사는 딸바보 생계형 유도관장 장수와 눈에 보이는 불법은 그냥 넘어가지 못하는 융통성 제로의 직업정신 투철한 경찰관 태진이 이웃으로 만나 서로를 미워하고 의심하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휴먼 감동 코미디 영화. 김영광은 태진으로 분해 장수 역의 마동석과 각을 세우며 스토리의 한 축을 책임질 예정으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다가오는 여름을 누구보다 뜨겁게 보낼 배우 김영광. 때로는 순수하게, 때로는 진지하게, 다방면에서 팔색조 매력을 발산할 그의 활약에 기대를 모아본다.

한편, 김영광이 출연하는 SBS ‘주먹쥐고 뱃고동’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10분 방송되며, MBC 새 월화특별기획 ‘파수꾼’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또 그가 주연을 맡은 영화 ‘원더풀 라이프’는 올 여름 개봉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