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최무성, 4년 만에 악역…냉혈 검사로 완벽 변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사진=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최무성의 강렬한 악역 변신에 기대가 모아지는 비하인드컷이 공개됐다.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4일 MBC 새 월화드라마 ‘파수꾼’(극본 김수은, 연출 손형석)의 방송을 앞두고 4년 만에 악역 캐릭터로 연기 변신에 나선 최무성의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말끔하게 넘긴 머리에 네이비 컬러의 수트 차림을 한 최무성이 대본을 손에 놓지 않고 몰입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부쩍 슬림해진 모습으로 수트핏을 자랑하며 강렬한 포스를 내뿜고 있어 더욱 시선을 사로잡는다.

최무성은 이번 드라마에서 서울대 법대 수석 출신에 검찰 내 요직을 두루 거친 엘리트 중의 엘리트인 서울중앙지검장 윤승로 역을 맡았다.

검찰 조직과 국가, 그리고 자신의 명예를 위해서라면 사람 한 명쯤 억울하게 누명 쓰고, 흉악범죄를 저지른 범인도 숨겨줄 수 있는 냉혈한 검사이다.

최무성은 ‘무정도시’ 이후 4년만에 맡는 악역이자 처음 도전하는 검사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 내기 위해 더욱 만반에 준비를 기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파수꾼’은 대한민국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건들 속 ‘파수꾼’들의 활약을 담은 액션 스릴러 드라마다. ‘역적’ 후속으로 5월 중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