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中 대부호 남자친구♥ 전용기 타고 데이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택시' 방송 캡쳐

/사진=tvN ‘택시’ 방송 캡쳐

배우 함소원이 ‘택시’에 출연해 전 남자친구와 관련된 일화들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3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서는 함소원이 출연해 중국 대부호인 전 남자친구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함소원은 “그분과 3년을 사귀었다”며 “정말로 좋아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파티에서 처음 만났는데 그렇게 부자일지는 몰랐다”며 “나보다 그분이 더 많이 좋아했다. 당시에 쫓아다니는 남자들이 많았는데 휴대전화를 바꿔주겠다고 가져가더니 남자 번호를 모두 지워놨더라”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하루는 절에 가자고 하더니 나를 전용기에 태우더라”고 남다른 데이트 스케일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함소원은 결별이유에 대해 “사소한 다툼이 결별의 원인이 됐다”며 “외출시 꼭 기사를 데리고 가라고 하더라. 기사를 통해서 제가 뭘 했는지 다 알고 있다 보니 점점 대화가 없어지고 연애가 재미 없어졌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지금도 전 남자친구와 연락 중이다”며 “지금은 친구 같고 형제 같다”고 전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