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회 백상①] 시상식, 넌 감동이었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제53회 백상예술대상'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제53회 백상예술대상’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시상식은 별들의 축제라지만, 제53회 백상예술대상은 별들만의 축제로 남지 않았다.

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D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제53회 백상예술대상에서는 ‘아가씨’를 연출한 박찬욱 감독과 ‘도깨비’를 집필한 김은숙 작가가 각각 영화, TV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은 소위 톱스타들에만 포커스가 집중되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1부 마지막을 장식하는 축하무대에는 얼굴이 생소한 33인의 배우들이 등장했다. 한 눈에 누군지 알아볼 순 없었지만, 이들은 영화, 드라마에 단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들이었다.

이들은 ‘꿈은 꾼다’는 제목의 노래를 열창했고 각자가 생각하는 ‘배우란?’이라는 질문에 대해 답했다. 비록 무명이지만 꿈을 향해 달리는 이들의 열정은 심금을 울렸다.

감동적인 무대는 시상과 수상을 위해 현장을 찾은 배우들까지 울렸다. 유해진, 서현진, 천우희 등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포착된 것. 이후에도 해당 무대는 계속해서 회자됐다. 김혜수와 손예진, 김유정 등은 “반성을 하게 됐다. 더 열심히 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4월 9일 지병으로 별세한 故 김영애가 공로상을 수상했다. 그가 생전에 남긴 연기 열정이 큰 스크린에 담겼고, 배우들은 눈물을 흘렸다.

시상자로는 김영애의 유작이 된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함께 호흡한 라미란과 SBS ‘닥터스’에서 김영애의 손녀로 열연한 박신혜가 무대에 올랐다. 라미란은 “내가 이 자리에 서도 될까 고민했다. 촬영을 하며 지켜본 선생님의 열정에 대해 하고 싶은 말이 있어서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투병 중에도 마지막까지 연기를 위해 치열하게 싸웠다. 너무 그립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박신혜는 “선생님은 후배들로 하여금 배우라는 직업에 긍지를 갖게 했다. 선생님이 남겨준 메시지를 가슴 깊이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